테스트

40대 후반 비뇨기과 다닌 이야기

작성자 정보

  • 정지혁병장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한번을 싸더라도 시원하게 싸보고 싶다.

 

사실 40대중반부터 

오줌이 갑자기 마려워진다거나, 한번 마렵다 느끼면 참을 수 없게되고, 급한대로 차안에 굴러다니는 500미리짜리 페트병으로 해결을 해보지만, 반도 안차곤한다.

다 쌌다고 생각하고 꿀럭~꿀럭~ 해보는데

꿀럭을 10번 정도 하는데도 조금씩 계속 나온다.

최악의 경우는, 진짜 다쌌다 생각하고 바지를 입으면 쪼르르~ 나오는데... 의경시절부터 입기시작한 사각트렁크 덕분에 오줌이 무릎까지 흐른다.

 

이거 전립선비대증이구나 하고 생각했지만,

주위에서 들은 것도 있고 해서 왠지 병원에 가기가 싫은 것이었다.

 

그러다가, 최악의 경우가 조금씩 늘어나는 것을 느끼고

결국 비뇨기과를 찾게 되었다.

 

다들 익히 아시겠지만,

16187921218634.jpg

 

노란원 안에 있는 딜도같은 걸 똥꼬에 넣고 이리저리 돌려가며 초음파검사를 한다.

그 전에 손가락을 넣고 손끝의 감각을 이용하여 크기와 이물감을 검사한다고 하는데, 전립선암일 경우 오돌도돌한 것이 느껴진다고 한다.

 

 그래 잘 참아가며 검사를 끝낸 후 상담을 진행하는데...

 

전립선비대증이 맞고,

전립선의 크기는, 

20대 평균이 20그램,

40대 평균이 24그램 정도인데

내 것은 35그램 정도라 한다. 

사람에 따라서는 100그램이 넘는 사람도 있다고는 하는데, 이 전립선의 크기는 태어날 때부터 이미 정해져 있는 셈이라고 한다. 젊었을 때부터 큰 것은 아니고 비대증이 유전이란 의미이다.

울 아버지도 나랑 여행하다가 고속도로에서 갑자기 차 세우라고 짜증내신 적이 있었다.

 

생활습관, 운동, 식습관, 이런 외부 요인은 거의 관계가 없다고 한다.

 

그날 중딩 딸을 불러서 이야기했다.

"좋은 소식과 나쁜 소식이 있어. 뭐부터 들을래?"

"나쁜 소식 부터."

"아빠가 전립선비대증을 앓고 있는데, 유전이래. 할아버지도 그랬고......"

"근데 다행인 것은, 넌 전립선이 없어."

 

그리고 피검사를 같이 했는데,

남성호르몬 수치가 너무 낮아서 걱정이하고 한다.

어떤 수치를 말하시는데, 아마도 2정도라고 하는데

이 정도 수치라면, 주사치료를 권하고 싶을 정도라고 한다.

"원장님, 남성호르몬이 부족한 채로 살면 안되나요?"

 

남성호르몬(아마도 테스토스테론)이 부족하면,

성욕감퇴, 발기부전, 체지방 증가, 무기력증, 우울감 등이 올 수 있다고 한다. 한마디로 갱년기 증상들이다.

그 말을 듣고 보니, 하나같이 내 얘기다.

진짜로 오랫동안 성욕이 없었고, 자다 깰 때 아니면 거의 발기도 안하고, 뱃살만 늘어나고, 기분탓인지 몰라도 왠지 쮸쮸도 커진 것 같고, 피곤하면서 우울하다.

영화를 보면서 눈물 흘리는 일이 늘어나고...

 

사실 성욕이 없어졌다는 점에서, 현자가 된 느낌

그리고 그 현자타임이 왜인지 길게 지속된다는 느낌이다.

 

성욕이고 나발이고, 지금 내가 원하는 것은

한번을 싸더라도 시원하게 싸보고 싶다는 욕구 뿐이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39 / 1 Page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새글


  • 글이 없습니다.

새댓글


  • 댓글이 없습니다.
알림 0